강서 국악인들을 위한 강서국악협회 홈페이지

기억   
 
 
       
       



영화 더 미션 - Yo-Yo Ma Plays Ennio Morricone
임명선  2010-01-01 15:38:55, 조회 : 5,836, 추천 : 896

Yo-Yo Ma Plays Ennio Morricone
The Mission 삽입곡
Gabriel's Oboe / The Falls
Yo-Yo Ma, Cello / Ennio Morricone, dir 
Roma Sinfonietta Orchestra
Ennio Morricone
영화음악 작곡가(Italy, 1928~)
'영화음악의 황제'라 칭해지는 엔니오 모리코네는 1928년 이탈리아 로마에서 태어나 명문인 산타 시실리아 음대를 졸업,순수음악을 꿈꾸며 수편의 교향곡들을 작곡하며 살던 중 생활고에 못이겨 영화음악의 길로 들어서게 되었죠.
그래서 몇편의 영화음악들을 작곡해오던 그는 결국 '황야의 무법자'라는 대형사고를 터뜨립니다. 다들 아시죠? 석양을 등지고 시가를 질겅질겅 씹는 클린트 이스트우드, 그리고 그 뒤로 깔리는 휘파람소리...
그 후 '석양의 건맨','once upon a time in america'등에서 소리를 가다듬은 그는 그를 너무나도 유명하게 해주었던 'Mission(미션,1984)'과 'Cinema Paradiso(시네마 천국,1989)'의 음악을 만들게 됩니다.
흔히들 그는 영화음악가로서의 최고의 자질을 가졌다고들 합니다.영화의 맛을 살리고 영상이 할 수 있는 이상의 감동을 선사하면서도 영화를 앞서지 않는 대가다움이 있다는 것이죠.
또한 그의 음악은 난해하지 않습니다.단순한 멜로디이면서도 듣는이가 질리지 않게 만드는 그만의 마력이라고나 할까요...
The Good,The Bad and The Ugly
'황야의 무법자'씨리즈입니다.'마카로니 웨스턴'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열고 클린트 이스트우드라는 불세출의 배우를 탄생시킨 이 영화는 처음엔 어느 시골의 조그만 극장에서 개봉했다는군요.그 유명한 '방랑의 휘파람'이 여기에 쓰였죠...
Once Upon A Time In America
갱들의 사랑과 배신,그리고 우정...을 그린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의 역작입니다.완숙미가 물씬 풍기는 엔니오의 음악을 들을 수 있지요.
 
 
The Mission
아직까지도 엔니오 모리코네 최고의 작품으로 꼽히고 있는 영화 중 하나이죠...특히 아름다운 선율에 절로 숙연해지게 하는 'Gabriel's Oboe'라던가 웅장한 타이틀곡 'On Earth,As It Is On Heaven'은 이미 영화음악가로서 최고의 경지에 달한 그의 음악을 한껏 느낄 수 있게 해 주지요. 
ON EARTH, AS IT IS IN HEAVEN
영화 ≪미션≫에서 주제곡으로 사용된 ≪ON EARTH AS IT IS IN HEAVEN≫은 Barnet School 합창단의 합창과 남미의 토속 음악을 연주하는 그룹 INCANTATION과의 합작입니다. 또한 그 곡은 사라 브라이만의 앨범 ≪EDEN≫에 NELLA FANTASIA로 수록된 곡이기도 합니다.
물론 엔리오 모리코네에 의해 다시 편곡된 것이지요. 숨겨진 그 곡의 또 하나 버전이 있습니다. INCANTATION의 독자적인 버전입니다. INCANTATION은 주로 남미의 토속음악을 연주하고 노래하는 그룹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에 와서는 토속음악을 뒤로 미루고, ROCK으로 방향 수정을 한 것 같습니다.
Cinema Paradiso
'시네마 천국'입니다.아들 안드레아와 함께 작업했다는 이 작품은 이제 달관의 경지에 이른 그의 여유로움과 음악적 감성을 마음껏 뿜어내고 있지요.타이틀곡'Cinema Paradiso'나 그 아들이 작곡했다는 'Love Theme'는 아마 영화음악에 관심이 없는 분들이라도 한번씩은 다 들어보셨을 정도로 유명한 곡들이지요.
Giuseppe Tornatore Suite - Looking for You (Love Theme) from Cinema Paradiso
Giuseppe Tornatore Suite - Malena (Main theme)
 
Le Professional
영화는 별로 국내에서 유명하지 않았지만 주제곡 'Le Vent,Le Cri'만큼은 어떤 엔니오의 다른 작품들과 비교해도 아쉽지 않을만큼 아름다운 음악이지요.혹 이 영화를 보신다면 마지막에 주인공이 쓰러지는 장면에서 흘러나오는 주제곡의 선율을 절대 잊지 못할겁니다.또 이 곡은 수 년전 국내 모 어묵회사에서 광고음악으로 썼던 엔니오의 또 다른 작품 'Chi Mai'와 자주 혼동되기도 하지요.
In The Line Of The Fire
엔니오 모리코네가 감독으로 변신한 클린트 이스트우드와 함께 작업한 사운드트랙입니다.국내 개봉제목은 '사선에서'.
 
The Mission
감독 : 롤랑 조페
출연 : 제레미 아이언스, 로버트 드니로,아이단 퀸, 레이 맥아널리
음악 : 엔리오 모리꼬네

 
 
1750년 경, 파라과이와 브라질의 국경 부근에 일어난 실화를 바탕으로, 원주민 과라니족을 상대로 선교 활동을 벌이는 두 선교사의 대립되는 모습을 통해서 종교와 사랑, 정의가 무엇인가를 심오하게 그린 종교 영화. 1986년 제39회 칸느 영화제 그랑프리 수상.
야만의 땅 라틴 아메리카에 진리를 전하고자하는 산 크를로스 선교회 소속의 가브리엘 신부는 몇 동료 신부들의 죽음으로 결국 험악한 지형의 폭포수 위에 사는 과라니족들을 선교하는데 성공한다. 용병 출신의 원주민들을 팔아버리는 야만성을 서슴없이 하는 노예상인 로드리고는 자신의 부인과 동생이 서로 사랑함을 알고 격분해 결국 동생을 죽이고 만다. 그는 그런 식민지적 잔혹성에 반성을 했다기 보다는 동생을 죽였다는 죄책감으로 가브리엘 신부를 따라 사죄의 길을 걷는다. 과라니족은 자기의 형제를 팔아 넘긴 로드리고를 용서하고 로드리고는 가브리엘을 도와 원주민들만의 복음으로 가득찬 왕국을 건설하려한다. 하지만 교황청은 스페인과 포르투칼의 이권 다툼에 끼여 폭풍 위, 복음의 땅을 초토화시키는 것을 묵인하고 만다.
영화 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가 음악을 맡아 그의 절정기 실력을 발휘하고 있다. "On Earth As It Is Heaven"은 미션의 주제음악으로 Baruet School 합창단의 합창과 남미 민속음악을 연주하는 Incantation이 토속적이면서도 경건하고 서정적인 아름다움이 넘치는 곡이며, 나머지 곡들에서도 전율을 느낄 정도의 아름다움으로 채워져 있다.
성품과 인간형이 서로 상반된 예수회의 두 신부, 가브리엘와 로드리고 신부는 바로 '기독교적 사랑'과 '사회적 정의'라는 선택의 기로에 선 주인공들이었다. 그들은 스페인과 포르투칼의 영토 분쟁 속에 있는 과라니 족이 카톨릭을 따르는 포르투칼로부터 보호하고자 원주인들과 함께 피땀 흘러 이룩한 선교구가 예수회와 포르투칼의 관계를 염려한 교회에 의해, 악명높은 노예 제도를 합법화한 포루트칼 왕의 식민지에 편입되자 이들의 희생은 불가피하다고 원주민들에게서 떠나라고 한다. 마침내 로드리고는 청빈, 정결, 순명, 그리고 교황께 순종이라는 예수회의 4가지 허원 중에서 순종의 맹세를 버리고 원주민들을 위한 명예로운 죽음을 택한다. 이 때 가브리엘 신부는 이렇게 말한다. 
"자네 손을 피로 물들이면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가네. 자네는 하나님께 목숨을 바쳤잖아. 하나님은 사랑이야."
가브리엘 신부는 평화 주의자이지만 그는 평화주의도 능동적인 힘을 발휘 하려한다. 인디오들과의 생활 이후 가브리엘 신부는 교회에 대항하는 힘을 자신의 내부에서 발견한다. 가브리엘 신부는 무기를 쥐지는 않지만 인디오의 마을을 떠나라는 교회의 명령을 거부한다. 가브리엘 신부는 교황청의 철수령에 회의를 느끼고 마지막까지 신이란 무엇인가를 외치며 방황한다. 그는 마침내 신앙의 힘은 바로 사랑이라는 해답을 얻은 뒤에 무기 없이 싸움에 나선다. 전투에 나서기 전 축복을 구하러 온 로드리고에게 가브리엘 신부는 이렇게 말한다.
 "할 수 없소. 당신이 옳다면 하느님이 지키시겠지, 하지만 옳지 않다면 축복은 무의미해. 무력이 정당하다면 사랑이 설 자리는 없었집니다. 틀림없이 그럴거야. 나는 그러한 세상에서는 살아갈 힘이 없어집니다. 축복도 할 수 없소, 로드리고."
마침내 스페인 군대의 막강한 화력과 병력 앞에 하나씩 쓰러져가는 원주민과 사제들. 그리고 복음의 땅은 불길로 휩싸이고 만다. 살아남은 과라니 족의 아이들이 모여서 폭포의 더 높은 상류로 올라가는 마지막 장면에서 추기경이 숨진 두 신부와 원주민들에 대한 독백으로 끝맺고 있다.
"표면적으로는 신부 몇몇과 과라니 족의 멸종으로 끝났고 저는 살아 남았습니다. 그러나 저는 죽고 그들은 살았습니다. 왜냐하면 사랑은 죽을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영원히 산 자의 기억 속에 남아있을 겁니다."
로드리고나 가브리엘 두 사제 모두 카톨릭교가 가난한 자와 억압받고 있는 자를 구원하고 해방시키는 일에 앞장 서야 한다는 점에 있었서는 일치된 견해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그리스도의 사랑과 사회적 활동을 어떻게 조화시키는가 하는 문제가 두 성직자들을 괴롭히고 마침내 각각 다른 순교의 길을 걷게 만든다. 과연 어느 쪽이 더 설득력이 있을까? 복음의 진리와 정치적 참여 사이에서의 선택은 로드리고와 가브리엘 신부의 비극적인 순교가 있은 지 1세기가 지난 오늘 날에도 여전히 현대의 많은 성직자들을 괴롭히고 있는 딜레마로 남아있다.
 
요요 마가 연주하는 엔니오 모리코네
첼로가 낭송하는 거장의 인생 이야기
정상의 첼리스트 요요 마는 ‘만남’의 아티스트이기도 하다. ‘Hush’에서 바비 맥퍼린과의 만남으로 인성이 지닌 무한한 가능성을 탐색하더니, ‘Soul Of The Tango’에서는 아스토르 피아졸라 음악과의 만남을 통해 변방을 떠돌던 구슬프고도 매력적인 음악을 단숨에 클래식의 무대 위로 옮겨 놓았다. 어디 그뿐인가. 톤 쿠프만/암스테르담 바로크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Simply Baroque’와 비발디 협주곡 음반에서는 원전 음악과의 만남, ‘Protecting The Veil’에서는 태브너와의 만남, 그리고 ‘실크로드 프로젝트’에서는 고대와 현대, 동양과 서양의 만남을 주선했다. 가장 최근의 만남이었던 ‘Obrigado Brazil’에서의 보사 노바와의 만남 이후, 그의 행보는 어디로 향했을까. 새로운 만남이 기대되지 않을 수 없었다. 그것은 다름아닌 영화음악의 대명사 엔니오 모리코네와의 만남이다.
사실 영화 음악과의 조우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가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을 연주하면서 제작한 ‘바흐에의 영감(Inspired by Bach)’이 나오던 199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보자. 6명의 서로 다른 영화 감독과, 제각기 다른 분야의 아티스트들-조경 디자이너, 안무가, 가부키 명인, 18세기 건축가, 아이스 댄서 등-과 함께 한 6개의 영화작품인 ‘바흐에의 영감’은 두개의 에미상과, 16개의 캐나다 제미니상에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그 뒤 ‘와호장룡’ 사운드 트랙에 참여한 것과 영화음악가 존 윌리엄스와의 만남이 있었지만 기존의 명곡이 아닌 그를 위해 새로 작곡된 작품을 연주해 영화음악팬들과는 서먹한 거리감이 있었다. 이제 요요 마는 엔니오 모리코네와의 만남으로 헤아릴 수 없는 영화팬들의 감성을 본격적으로 공략하려 하고 있다.
 
01. The Mission - Gabriel's Oboe
02. The Mission - The Falls
03. Giuseppe Tornatore Suite - Playing Love from The Legend of 1900
04. Giuseppe Tornatore Suite - Nostalgia from Cinema Paradiso
05. Giuseppe Tornatore Suite - Looking for You from Cinema Paradiso
06. Giuseppe Tornatore Suite - Malena (Main theme)
07. Giuseppe Tornatore Suite - Remembering (Ricordare)
08. Sergio Leone Suite - Deborah's Theme from Once Upon A Time In America
09. Sergio Leone Suite - Cockeye's Song from Once Upon a Time in America
10. Sergio Leone Suite - Main Theme from Once Upon a Time in America
11. Sergio Leone Suite - Main Theme from Once Upon a Time in the West
12. Sergio Leone Suite - Ecstasy of Gold from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
13. Brian DePalma Suite - Main Theme from Casualities of War
14. Brian DePalma Suite - Death Theme from The Untouchables
15. Moses and Marco Polo Suite - Journey from Moses
16. Moses and Marco Polo Suite - Theme from Moses
17. Moses and Marco Polo Suite - Main Theme from Marco Polo
18. The Lady Caliph - Dinner
19. The Lady Caliph - Nocturne
20. The Legend Of 1900: Playing Love (Cello & Piano) (Bonus Track)
21. The MissionL: Gabriel's Oboe (Cello & Piano) (Bonus Track)

원곡 이상의 감동, 요요 마의 진한 연주
이번 음반의 탄생이 있기까지 그 단초가 된 만남은 지난 2001년 아카데미 상 수상식장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아카데미상 영화음악 부문을 수상한 ‘와호장룡’을 위해 연주차 참석한 요요 마가 역시 ‘말레나’로 오스카 상 작곡 부문 후보에 올라 참석한 엔니오 모리코네를 만났던 것. 요요 마를 만난 모리코네는 귀에 익은 그의 선율을 첼로를 동반한 관현악화하는 작업을 구상하기에 이르렀다.
‘미션’, ‘시네마 천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언터처블’, ‘석양의 무법자’ 등 모리코네 작품 중에서도 정수가 담긴 이번 음반에 담긴 트랙은, 영화 제작에 있어서 음악의 중요성을 알기 위해 남부 캘리포니아 대학 영화학과와 음악학과가 공동으로 개설한 특별 과정으로 만들어진 학생들의 네 편의 단편영화에 영감을 부여했다. 학생들은 소니 클래시컬로부터 지원을 받아 최상의 트랙을 선정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이 프로그램은 11월 5일 LA에 있는 이 학교의 캠퍼스에서 열리는 특별한 콘서트 이벤트를 통해 완성된다. USC 손트 체임버 오케스트라의 음악 공연과 선정된 학생 감독들의 영화 상영 외에도 엔니오 모리코네의 아들인 안드레아 모리코네(역시 영화음악 작곡가인)가 참석하는 심포지움도 열린다.
엔니오 모리코네의 다양하고 풍부하며 독특한 스타일은 따로 설명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영화 상영 중에 화면에 녹아들 듯 가장 적합한 영상 언어로 메시지를 전하지만 그것은 영화를 떠나서도 지워지지 않는 흔적이 되어 남는다. 그의 OST가 소장 가치가 높은 것도 그런 이유에서일 것이다. 영상으로서의 음악, 음악으로서의 영상이란 미학에 가장 접근했던 작곡가가 아닐까.
1928년 로마 출신의 그가 최초로 세계 영화계의 주목을 끌었던 것은 지금은 고인이 된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의 1960년대 일련의 ‘마카로니 웨스턴’ 작품들을 통해서였다. 이번 음반의 ‘레오네 모음곡’에는 ‘석양의 무법자’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메인 테마’, ‘데보라의 테마’, ‘Cockeye’s Song’) 등이포함돼 있다. 주세페 토르나토레의 작품을 담은 모음곡에는 ‘시네마 천국’(메인 테마와 사랑의 테마), ‘피아니스트의 전설’, ‘말레나’, ‘단순한 형식’ 등을 담았다.
엔니오 모리코네가 아카데미 상 후보에 올랐던 롤랑 조페 감독의 ‘미션’에서는 ‘가브리엘의 오보에’와 ‘The Falls’가 선택됐다. 브라이언 데팔마 감독의 작품중에는 ‘언터처블’의 ‘죽음의 테마’와 ‘전쟁의 사상자들’의 메인 테마가 수록됐다. 알베르토 베빌락쿠아 감독의 ‘The Lady Caliph’와 ‘마르코 폴로’와 ‘모세’ 등 두 편의 TV 미니시리즈 주제곡들도 담겼다.
맨 마지막에는 보너스 트랙으로 ‘피아니스트의 전설’ 주제곡과 ‘미션’ 주제곡이 첼로와 피아노의 실내악 버전으로 실려 있다. 오케스트라와 편성을 달리한 단출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음반에서 요요 마의 연주는 원곡 이상으로 진한 감동을 불러일으킨다. 요요 마 특유의 첼로 음색보다도 더욱 짙다. 요요 마의 첼로는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의 의미를 나지막한 목소리로 다시 되살린다. 누들스와 데보라의 아름다운 춤, 그리고 만남의 아름다움만큼이나 쓰디쓴 이별을 알리는 기차의 기적소리를 느끼고(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시실리에서 전쟁으로 홀로 된 여인의 아픔을 바라보는 13세 소년의 시선처럼(말레나), 알프레도 아저씨가 선물로 남긴 잘려나간 키스 신을 턱을 괴고 보는 토토처럼(시네마 천국) 엔니오 모리코네의 넉넉하고도 따스한 음악세계로 끌려 들어간다. 소년 시절의 노스탤지어를 포함한 이들 작품에서 요요 마는 자신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기라도 하듯 천천히 첼로로 말을 건네고 있다.
요요 마의 행보를 보면 마치 음악의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세계를 누비는 것처럼 느껴진다. 정상의 첼리스트가 각 부문 정상들과 만나 회담하며 세계 예술계의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는 그런 장면을 연상해 보라. 요요 마는 11월 16일 모리코네가 지휘하는 로마 신포니에타 오케스트라와 콘서트를 가지며 이 영화음악의 거장을 다시 만날 계획이다.
글/ 류태형(월간 ‘객석’ 기자)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c) 2009 by 강서국악협회 All rights reserved